[비누처럼]

 

전화기 너머 넌 화가 나 있지 그 자식 대체 무슨 말을 한 건지

電話那頭的你生氣了對吧? 那傢伙說了什麼話對吧?

넌 한참 싸운 얘기를 털고선 조금은 후련해진 건지 웃어

你講了一些吵架的內容  大概是稍微解氣了些  又笑了



정말 평범한 목요일 밤 난 언제나처럼 전화를 붙잡고

這真的是一個很平凡的週四夜晚  我就像平常一樣緊抓著電話

너의 가장 편한 친구 정도로 그래 가장 가까운 어디쯤에 비누처럼 자릴 채워

作為你最舒服自在的朋友  是啊  最靠近的  佔有著像肥皂似的地位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Ah 心好痛啊 Oh Why 為什麼不能看我?

너의 작은 방,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 거기에 앉고 싶어

你的小房間, 你心裡面最特別的位子, 我想要坐在那裡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Ah 我只看著你 Oh Why 為什麼還不懂?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

我不想再像毫無存在感的白色肥皂那樣被放著

 

여긴 이렇게 속 타는데 넌 하품까지 섞인 목소리

我這邊是這樣的焦急  你卻傳來打著呵欠的聲音 

난 오늘도 영 못 잠들겠는데 너는 "안녕 잘자" 그렇게 말해 꿈 속에도 보고 싶어

我今天也要完全睡不著了  你卻說了晚安  夢裡也想見到你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Ah 心好痛啊 Oh Why 為什麼不能看我?

너의 작은 방,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 거기에 앉고 싶어

你的小房間, 你心裡面最特別的位子, 我想要坐在那裡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Ah 我只看著你 Oh Why 為什麼還不懂?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

我不想再像毫無存在感的白色肥皂那樣被放著

 

점점 굳어 가나 봐 내 맘이 조각나나 봐

似乎漸漸地變僵硬了  我的心會破碎的

이렇게 지내다간 정말 우리 안돼 이젠 기다릴 수 없어

這樣過下去的話我們真的不行  現在開始我不能再等待了

 

Ah 마음이 아파 Oh Why 왜 못 보는 거야

Ah 心好痛啊 Oh Why 為什麼不能看我?

너의 작은 방, 네 맘 속에 가장 특별한 구석, 거기에 앉고 싶어

你的小房間, 你心裡面最特別的位子, 我想要坐在那裡

Ah 너만 보는데 Oh Why 왜 아직 몰라

Ah 我只看著你 Oh Why 為什麼還不懂?

더 이상 존재감 없는 하얀 비누처럼 놓여 있기는 싫어

我不想再像毫無存在感的白色肥皂那樣被放著

 

 

以上

 

歌詞翻譯出來之後, 整首歌就變得很好笑 (咳咳... 請說可愛...)

為什麼是肥皂啊為什麼??????????????????

害我一直想到重慶森林裡面的, 戀人離去之後, 變得消瘦的肥皂 (還有那條哭泣的毛巾)

 

 

創作者介紹
創作者 cathy0616 的頭像
cathy0616

凱希家

cathy0616 發表在 痞客邦 留言(2) 人氣()

留言列表 (2)

發表留言
  • 少主
  • 聽了只覺得是很俏皮的歌
    沒想到原來是首內容這麼青春(?)還順帶遞好人卡的歌啊(喂)
  • vivi&
  • 歌曲裡面的''안녕 잘자''瞬間下我一跳!
    以為我是不是有什麼廣告網頁沒關XXD